파상풍

CUSTOMER CENTER
02-880-0114

파상풍이란? 원인

  • 파상풍은 파상풍균이 생산한 신경 독소에 의해 발생합니다.
  • 파상풍균은 흙에서 발견되며, 동물의 위장관에도 정상적으로 존재하는데 이 경우에는 병을 일으키지 않습니다.
  • 흙이나 동물의 분변에 있던 파상풍균의 포자(spore)가 상처 부위를 통해 들어오는데,
  • 상처에 괴사 조직(죽은 세포로 이루어진 덩어리)이 있거나 나무 조각, 모래 등의 이물질이 남아 있으면 파상풍균이 번식하기 쉽습니다.
  • 외관상 뚜렷하지 않은 작은 상처를 통해서도 균이 들어올 수 있고,
  • 화상을 입거나 비위생적인 수술과 같은 외과적 조작을 통해서도 균이 침입할 수 있으며, 동물에 물려서 감염되기도 합니다.

증상

  • 잠복기는 3~21일로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하는 시점이 다양하지만 대부분 14일 이내에 발병합니다.
  • 잠복기가 짧을수록 병의 경과가 좋지 않다. 초기에는 상처 주위에 국한된 근육 수축이 나타납니다.
  • 증상이 진행되면서 목과 턱 근육의 수축이 먼저 나타나고 차츰 심해져서 입을 열지 못하거나 삼키지 못하는 등의 마비 증상이 나타납니다.
  • 이후 몸통 근육 수축으로 진행한다. 전신에 걸친 경련은 파상풍 발병 후 1~4일 뒤에 나타나며 발열, 오한 등의 증상이 동반될 수 있습니다.

예방접종

  • 파상풍 면역 글로불린이나 항독소를 정맥 주사하여 독소를 중화합니다.
  • 파상풍 항독소는 과민반응 검사 후 투여합니다.
  • 페니실린(penicillin), 세팔로스포린(cephalosporin), 메트로니다졸(metronidazole)등의 항생제를 투여합니다.
  • 상처를 철저히 소독하고 괴사 조직을 제거하며, 근육 이완제 투여, 호흡 관리 등의 적절한 증상 완화 치료가 필요합니다.
  • 치료와 동시에 능동 면역(예방 접종)을 시작합니다.
  • 상처가 났을 때에는 상처 부위를 소독하고 괴사 조직을 제거하는 등의 적절한 처리를 하여 파상풍균의 감염을 예방합니다.
  • 과거 파상풍 예방 접종 기록을 확인하여 파상풍균 독소에 대한 면역력이 충분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경우에는
  • 파상풍 면역글로불린의 투여나 파상풍 톡소이드(파상풍의 예방용 백신으로 파상풍균의 독소를 약화시킨 것) 접종이 필요합니다.
  • 면역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10년마다 예방 접종이 필요합니다.
  • 항생제는 균을 죽일 수는 있지만 파상풍은 독소에 의해 발생하는 질환이므로 항생제 투여가 예방책은 아닙니다.

시기